Uber Eats I 이달의 셰프

일미족발의 이명림 셰프

오로지 ‘담백함'만으로 승부하는 족발의 고수를 만나다. 35년, 2대째 족발을 만들고 있는 신림동 ‘일미족발'

"소금, 생강, 마늘 외에는 아무것도 넣지 않아요." 달거나 짭짤한 족발과는 차원이 달라요. 담백한 족발 본연의 맛이 잘 느껴지거든요. 곁들임 찬으로 나오는 이 집의 트레이드 마크 족파와 동치미도 35년 전부터 지금까지 늘 한결같이 사장님의 정성으로 다듬고, 만들고 있어요.

“내가 너만할 때부터 여기 왔었다고 하며 아들과 같이 찾아오신 손님이 있었어요. 2대가 같이 올 수 있는 음식점, 멋지지 않나요?” 이젠 우버이츠로 더 많은 분들에게 맛있는 족발을 선보이고 싶어요.

셰프님의 특별한 스토리가 담긴 맛있는 음식들을 우버이츠에서 만나보세요.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선택, 우버이츠